사진=AP

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면 회의를 취소하고 화상으로 열었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미국에서 오프라인으로 개최하는 방안을 고려중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서 "이제 우리나라는 다시 위대함으로의 전환을 하고 있다. 나는 같은 날짜나 비슷한 날짜에 워싱턴DC에서, 전설적인 캠프 데이비드(미 대통령 별장)에서 G7 일정을 다시 잡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다른 멤버들도 복귀를 시작하고 있다"면서 G7 정상회의의 오프라인 개최가 ‘경제 정상화’의 좋은 신호가 될 것이라고 봤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6월 워싱턴DC 인근 메릴랜드주의 미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G7 정상회의를 개최할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 펜데믹(전세계적 확산)일 이유로 지난 3월 취소한 뒤 화상회의로 대체했다.

G7은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으로 구성됐다. 올해는 미국이 의장국을 맡아 트럼프 대통령이 G7 정상회의 좌장 역할을 하게 된다. 의장국은 회의 장소와 의제를 정한다.

현지 언론들은 백악관의 한 고위 관리의 발언을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6월 말 백악관이나 캠프 데이비드에서 정상회의를 여는 일정 조정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관리는 고위급 회의를 준비하기 위한 충분한 시간을 확보하기 위해 향후 며칠 내 (G7회의와 관련한)결정이 내려질 것이라 전했다.

이날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G7 정상회의 시점에 대해 "대통령은 G7이 여기 워싱턴에서 열리는 것을 정말로 보고 싶어한다. 우리는 그것이 6월에 이뤄지는 것을 보고 싶다"고 했다.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성명을 통해 "위기의 대응에서 G7의 중요성을 고려할 때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건강 상태가 허락한다면 캠프 데이비드로 갈 용의가 있다"면서 환영의 뜻을 밝혔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도 "흥미로운 아이디어다. G7과 같은 정상회의가 계속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관심을 표명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미국 방문을 고려할 것인지에 대해 확정정으로 답변은 하지 않은 채 "G7 회의가 어떤 형식을 취하든 간에 나는 다자주의를 위해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