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 촉발 '우크라이나 스캔들' 등장하는 우크라 회사와 바이든 아들 연계 타깃
민주 "정치적 앙갚음" 격렬 반발…트럼프, 재선가도 빨간불 속 적극 활용 전망
미 공화의 역공…상원서 바이든 아들 겨냥한 자료제출 의결

미국 상원의 과반을 점한 공화당이 민주당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아들을 겨냥해 자료제출 요구 카드를 꺼내들었다.

지난해 하원을 장악한 민주당이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을 추진한 데 대한 역공이나 마찬가지다.

민주당은 당장 격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상원 국토안보위원회는 20일(현지시간) 표결을 통해 로비회사 블루스타스트라티지스에 대한 자료제출 요구안을 8대 6으로 통과시켰다.

이 회사는 우크라이나 에너지 회사 부리스마에 대한 자문역할을 한 회사로, 부리스마는 바이든 전 부통령의 아들 헌터가 이사회에 소속돼 있던 회사다.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 위기로 몰고 간 우크라이나 스캔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父子)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다는 것에서 시작됐다.

하원에서 가결된 탄핵안을 상원에서 저지한 공화당이 헌터 바이든을 정면으로 표적 삼아 역공에 나선 셈이다.

자료제출 요구는 블루스타스트라티지스가 2013년 1월부터 지금까지 부리스마나 부리스마 관련 개인을 위해 일한 내역을 대상으로 한다고 더힐은 설명했다.

론 존슨 국토안보위 위원장은 바이든 전 부통령을 해치려는 의도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같은 위원회 공화당 릭 스콧 상원의원은 이날 "바이든 부자와 부리스마의 관계에 대한 진실에 접근해야 한다.

청문회를 통해 상원은 전체적인 그림을 파악하게 될 것"이라고 발언, 바이든 전 부통령을 겨냥한 조사임을 분명히 했다.

미 공화의 역공…상원서 바이든 아들 겨냥한 자료제출 의결

민주당은 당장 격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거의 미국인 10만명이 목숨을 잃었는데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소중한 시간과 세금을 대통령의 정적 중상에 낭비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공화당의 자료제출 요구는 대통령이 직을 유지할 수 있게 돕기 위한 분명한 정치적 앙갚음 행위"라고 강조했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도 공화당이 음모론을 꺼내들고 있다고 비난했다.

국토안보위 민주당 간사 개리 피터스 상원의원도 "극단적으로 당파적인 조사가 우리를 찢어놓고 있다"면서 "이 길로 가야된다고 믿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 선거캠프도 존슨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위한 정치적 심부름을 하고 있다며 "존슨 위원장은 미국인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일해야 하는데 그 대신 대통령을 구하려 하고 있다"고 공세를 펼쳤다.

헌터 바이든이 부리스마 이사회에서 부친의 영향력을 이용해 비리를 저질렀는지에 대한 증거는 드러난 것이 없으며 바이든 전 부통령과 헌터 역시 이를 부인해왔다.

그러나 상원의 조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11월 대선과 맞물려 주요 쟁점으로 부상할 수밖에 없다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타격으로 재선가도에 적신호가 들어온 트럼프 대통령이 여론전에 있어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를 겨냥한 상원의 조사를 적극 활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