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뉴저지·LA 총 15만달러 전달…美현지 교회도 3만달러 기부
한국교회 7곳, '코로나19 타격' 미 한인사회에 후원금

한국 내 7개 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재미동포 사회에 15만 달러(약 1억8천500만 원)의 후원금을 보내왔다고 뉴욕한인회가 20일(현지시간) 밝혔다.

한인 동포들이 많이 거주하는 뉴욕과 뉴저지, 로스앤젤레스(LA) 한인 커뮤니티에 각각 5만 달러씩 전달됐다.

영락교회(김운성·이하 목사), 소망교회(김경진), 온누리교회(이재훈), 주안교회(주승중), 창동 염광교회(황성은), 새문안교회(이상학), 잠실교회(림형천)에서 모금한 후원금이다.

림형천 목사는 서신에서 "미주 한인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몇몇 교회에서 조금씩 힘을 모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별도로, 뉴저지주 초대교회도 뉴욕·뉴저지·LA 한인사회에 각 1만 달러씩 총 3만 달러를 기부했다.

초대교회 박형은 목사는 이날 맨해튼 뉴욕한인회를 찾아 "정부 혜택을 못 받는 어려운 분들을 위해 사용되길 바란다"면서 한국 교회에서 모금한 5만 달러, 자체 모금액 1만 달러를 전달했다.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생각보다 많은 한인 동포들이 생계유지에 고통을 겪고 있다"면서 감사의 뜻을 표했다.

뉴저지와 LA 한인사회에도 각각 6만 달러의 후원금이 전달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