궈웨이민(郭衛民) 중국 정협(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대변인이 20일 베이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우려해 화상 형식으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정협 대변인의 기자회견은 이틀 앞으로 다가온 양회(兩會)의 사실상 첫 일정이다. 양회는 정협과 전인대(전국인민대표대회)를 일컫는 것으로, 중국 최대의 연례 정치 행사다. 사진=연합뉴스

궈웨이민(郭衛民) 중국 정협(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대변인이 20일 베이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우려해 화상 형식으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정협 대변인의 기자회견은 이틀 앞으로 다가온 양회(兩會)의 사실상 첫 일정이다. 양회는 정협과 전인대(전국인민대표대회)를 일컫는 것으로, 중국 최대의 연례 정치 행사다. 사진=연합뉴스

중국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인민정치협상회의)가 개막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의 대응책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관측된다.

중국 연례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는 21일 개막해 28일까지 이어진다. 코로나19 사태로 두 달 반 동안 연기됐다. 올해는 코로나19 사태, 대만 독릭 성향의 차이잉원 대만 총통의 집권2기 취임식, 홍콩 시위 사태 등이 겹치면서 매우 복잡한 양상을 보일 전망이다.

정책자문 회의인 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은 이날 오후에 시작되고, 의회격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는 22일 오전 열린다. 정협은 왕양 주석이 참석한 가운데 전국정협위원들이 정협 전국위원회 상무위원회의 업무 보고를 청취하고 심의한다. 전인대 연례회의는 27일까지 회의가 이어진다. 28일에는 폐막식이 열린다.

이번 양회는 특히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중국이 직면한 대내외 도전들에 어떻게 대응할지가 초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에서는 이미 코로나19가 진정세를 보여 양회 기간 시진핑중국 국가주석이 '코로나19 인민전쟁'의 승리를 선언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코로나19와 같은 전염병 재발을 위한 조기 질병 경보 시스템 도입 등도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전인대에서 발표될 가능성이 높은 2020년 성장률 목표치도 관심 대상이다. 코로나19로 경기 침체가 극심한 중국이 성장 목표치를 5~6%대로 확실히 제시할지 아예 목표 구간을 잡는 방식을 채택할지 주목받고 있다.

리커창 중국 총리는 정부 업무보고에서 재정적자 목표치, 국방예산 등도 발표한다. 중국은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지난해보다 적극적으로 경기 하방 압력에 대처할 방침이라 재정적자 수준도 대폭 늘릴 전망이다.

대외적으로는 미중간 무역 전쟁에 이어 '코로나19 책임론' 갈등이 커지고 있어 이번 양회 기간 대미 관계에 대한 입장 표명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차이잉원 대만 총통 연임으로 더욱 긴장되는 양안(중국과 대만) 관계와 홍콩 시위 등에 대해 단호히 대처하겠다는 중국의 의지도 표명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올해 양회에서는 시진핑 주석이 올해 달성을 자신한 샤오캉(모든 국민이 편안하고 풍족한 생활을 누림) 사회 구현 대책과 국민 권익 보장을 담은 민법전 등도 논의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