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막내딸, '로스쿨' 졸업…"훌륭한 학생, 가족 내 법률가 필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3남 2녀 중 넷째이자 막내딸인 티파니 트럼프가 지난 16일 워싱턴DC에 있는 조지타운대 로스쿨을 졸업했다고 CNN방송이 20일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졸업식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막내딸 티파니의 졸업 사실을 알렸다. 그는 "훌륭한 학생이고 훌륭한 학교"라며 "내가 필요로 하는 것은 가족 내에 법률가다. 티파니가 자랑스럽다"고 썼다.

티파니를 백악관으로 불러 축하한 것으로 전해졌다. 티파니는 트럼프 대통령의 모교인 펜실베이니아대를 2016년 졸업했고 이후 로스쿨로 진학했다. 로스쿨 졸업 후 진로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티파니는 2016년 한 방송에서 트럼프 가족의 부동산과 접객 사업에 합류하는 것에 관심이 있다고 말해 관련 사업에 뛰어들 가능성도 있다고 CNN은 전했다.

한편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딸도 최근 로스쿨을 졸업한 것으로 확인됐다. 펜스 부통령의 막내딸인 오드리 펜스는 지난 18일 예일대 로스쿨을 졸업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