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또라이' '얼간이'라는 막말까지 써가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중국측 입장 발표에 반발했다. 코로나19 책임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의 감정싸움이 극한으로 치닫는 모습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중국의 어떤 또라이(wacko)가 방금 수십만명을 죽인 바이러스에 대해 중국을 제외한 모든 이들을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발 이 얼간이(dope)에게 이러한 전 세계적 대규모 살상을 저지른 것은 다름 아닌 중국의 무능이라는 것을 설명 좀 해주라"고 지적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구체적으로 중국의 어떤 입장 발표에 이 같이 반응한 것인지는 분명치 않아 보인다.

궈웨이민 중국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대변인은 앞서 현지시간으로 20일 베이징에서 열린 화상 기자회견에서 "일부 미국 정치인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왔다며 책임을 전가하려고 하는데 그들의 시도는 실패할 것"이라며 "중국이 패권 추구를 위해 코로나19 펜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이용했다고 비난한 사람들은 편협할 뿐만 아니라 완전히 잘못됐다"고 비난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의 기원 문제를 정치화하는 것은 절대 지지를 받지 못할 것"이라며 "세계보건기구(WHO)에 대한 평가 역시 WHO의 코로나19 방역 경험을 평가하고, 앞으로 업무를 위한 제안을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