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제약업체 이노비오가 개발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쥐와 기니피그를 대상으로 한 동물실험에서 항체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노비오는 위스타연구소와 함께 개발 중인 백신 'INO-4800'을 접종한 동물의 폐에서 항체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앞으로 토끼 원숭이와 같이 더 큰 동물을 대상으로 실험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데이비드 위너 위스타연구소 국장은 "최종 단계의 백신에서 나타나야 할 것들 중 다수를 이번 항체 반응에서 목격했다"며 "바이러스가 몸 안에서 숨지 못하도록 만들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이노비오는 지난 4월 말부터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 1차 임상시험에 들어갔다. 6월에는 해당 백신이 사람의 몸에도 항체를 형성하는지 가늠할 수 있는 중간 결과를 받아볼 것으로 예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