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 속출…이주 노동자·로힝야족 난민촌 등 피해 우려
印·방글라에 '슈퍼 사이클론' 상륙…1명 사망·수백만명 대피

'슈퍼 사이클론'이 20일(현지시간) 인도와 방글라데시의 벵골만 해안에 상륙, 큰 피해가 예상된다.

NDTV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벵골만에서 형성돼 북상하며 세력을 키운 대형 사이클론 암판이 이날 오후 인도 동부 웨스트벵골주와 방글라데시 해안을 강타했다.

암판이 동반한 강풍의 세기는 이날 정오 기준 시속 160∼170㎞ 수준으로 측정됐다고 CNN방송은 전했다.

순간 최고 풍속은 190㎞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초대형 사이클론의 접근 소식에 웨스트벵골주의 콜카타 공항은 21일 오전까지 항공기의 이착륙을 금지했고, 해안 인근 열차 운행도 중단됐다.

현장에 대규모 구조팀도 파견됐다.

현지 언론은 방글라데시 주민 220만명, 인도 주민 40∼50만명 등 벵골만 해안의 양국 지역 주민이 대거 대피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상당수 주민은 대피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유지하면서 대피하기가 쉽지 않은 데다 감염을 막으려면 대피 시설 내 공간도 평소보다 더 필요하기 때문이다.

감염을 우려해 대피를 거부한 주민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봉쇄령으로 인해 대도시에서 일자리를 잃고 고향으로 돌아가고 있는 수많은 이주 노동자들은 길 위에서 고스란히 피해를 입을 것으로 보인다.

또 100만명가량의 로힝야족 난민이 사는 방글라데시 콕스바자르 지역도 피해가 예상된다.

이 지역 집 대부분은 대나무와 비닐 천으로 얼기설기 엮은 채 허술하게 세워진 상태라 강풍에 취약하기 때문이다.

印·방글라에 '슈퍼 사이클론' 상륙…1명 사망·수백만명 대피

해안 인근 가로수와 전봇대가 쓰러지는 등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방글라데시에서는 이미 1명이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AFP통신은 구조 당국을 인용해 주민을 대피시키던 자원봉사자가 배가 뒤집히면서 익사했다고 보도했다.

벵골만에는 해마다 4월∼12월 사이클론이 형성돼 인근 해안 지역에 큰 피해를 안기고 있다.

1999년에는 초대형 사이클론이 오디샤주를 강타해 1만여명이 숨지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