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지난 7일간 100만명당 코로나19 사망자 유럽 최다"

스웨덴의 인구 100만명당 일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지난 일주일 사이 유럽 내에서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로이터 통신이 20일(현지시간) 전했다.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진이 구축한 데이터 사이트 '아워 월드 인 데이터'(Our World in Data)에 따르면 12일에서 19일 오전 사이 7일 평균 인구 100만명당 일일 코로나19 사망자는 스웨덴이 6.25명으로 유럽에서 가장 많았다.

영국이 5.75명으로 두 번째였다.

그동안 스웨덴은 다른 유럽 국가보다 상대적으로 약한 코로나19 대응법을 취해 주목을 받았다.

이 나라 안팎에서는 이를 두고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앞서 유럽 다수 국가는 학교와 상점 문을 닫거나 시민의 이동을 제한하는 등 봉쇄 조치를 취했다.

하지만, 스웨덴은 시민의 책임 의식을 강조하며 초등학교와 카페, 식당, 체육관 등을 계속 열어뒀다.

전체적인 스웨덴의 인구 100만명당 코로나19 사망자는 이탈리아, 영국, 프랑스 등 봉쇄 조치를 취했던 다른 주요 유럽 국가보다는 적지만, 이웃 북유럽 국가보다는 훨씬 많다.

실시간 국제통계사이트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0일 현재 스웨덴의 인구 100만명당 코로나19 사망자는 371명이다.

이는 벨기에(790명), 스페인(594명), 이탈리아(532명), 영국(521명), 프랑스(429명) 다음으로 많은 것이며, 덴마크(95명), 핀란드(54명), 노르웨이(43명)의 4∼9배 수준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