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해군 중부사령부 성명
"무장선박 근거리 접근, 위협으로 간주할 것"
알자지라 "이란 겨냥한 얘기"
자료사진 미군 중부사령부

자료사진 미군 중부사령부

미 해군이 페르시아만 일대에서 무장함정이 미군 군함에 근거리 접근할 경우 위협으로 간주해 공격할 수 있다고 1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밝혔다. 사실상 이란혁명수비대(IRGC) 등 이란 측을 겨냥한 경고로 풀이된다. 페르시아만 일대는 세계 원유 물동량 상당수가 이동하는 요지다.

이날 알자지라에 따르면 미 해군은 이날 “무장한 배가 미군 군함으로부터 최소 100m 떨어져 있어야 한다”며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 위협으로 간주해 적법한 방어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군은 국제법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통상적인 작전을 수행하고 있으며,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자위권을 실행할 근거가 있다”고 덧붙였다.

미 해군은 이번 성명에 대해 “중동 일대 해역 작전에 대한 모호성을 줄여 오판 가능성을 낮추기 위해 발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군은 이번 성명에서 어느 국가나 무장세력을 특정해 경고하지는 않았다. 로이터통신과 CNBC 등은 이번 조치가 이란에 대한 경고라고 보고 있다. 지난달 미군과 이란IRGC가 걸프만 공해상에서 근거리 대치를 벌여서다.

미군에 따르면 미군과 해경 함정 6척은 지난 15일 걸프만 공해상에서 미 육군 헬기와 통합작전을 벌이던 중 이란 IRGC 해군 고속단정 11척과 1시간 가량 대치했다. 당시 이란 선박들은 미군 함정에 거의 9m 거리까지 근접해 미군 함정을 위협·도발했다는게 미군의 주장이다. IRGC는 당시 IRGC가 일대를 예정대로 순찰하던 중 미군이 IRGC 선박에 접근해 위협했다고 반박했다.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에 “해상에서 이란 무장 고속단정이 미군 군함을 괴롭힐 경우 공격해 파괴하라고 해군에 지시했다”는 글을 올렸다. IRGC는 “이란은 걸프만에서 미국이 벌이는 어떤 실수에든 확실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걸프만에서 이란을 도발하면 안보 위협으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위협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