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추값도 '들썩'
"코로나 예방효과 있다"…일본서 김치 동난다

일본 소비자들 사이에서 김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예방하는데 효과가 있다는 인식이 퍼지면서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시장 조사회사 인테이지가 전국 슈퍼마켓 3000곳의 자료를 18일 집계한 결과 이달 1~14일 김치 판매량은 전년 동기대비 60.8% 늘어났다. 낫토(26.1%), 요구르트(22.5%), 유산균음료(21.1%), 된장(11.8%) 등 발효식품의 판매량이 전반적으로 늘어난 가운데 김치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일본에서 코로나19가 처음 확산했던 2~3월 '발효식품이 예방효과가 있다'는 인식이 퍼지면서 낫토와 요구르트 같은 발효식품이 일시적으로 품귀현상을 빚은 적은 있다. 이번 조사에서 일본인들이 코로나19 이후 가장 많이 찾는 발효식품은 김치인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 이전에도 김치는 19년째 '일본 가정의 식탁에 오르는 발효식품' 순위에서 1위를 지키고 있다.

김치가 귀해지면서 배추값도 덩달아 치솟고 있다. 김치 제조회사들이 계약농가로부터 공급받은배추로는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자 도매시장에서 배추를 대량으로 사들이고 있어서다. 4월 하순 도쿄도중앙도매시장에서 배추는 예년보다 3배 이상 오른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발효식품은 세균과 바이러스가 체내에 침투하는 것을 막는 면역력을 유지·향상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일본소비자청은 "발효식품이 코로나19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근거는 없다"며 일부 식품회사들의 과장 광고를 주의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또 일본 농림수산성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화장지와 쌀 매점매석 사태가 벌어진 사례를 우려해 김치의 사재기를 예방하는데도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