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7일(현지 시각) 8만명을 넘어섰다.

아프리카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이날 오후 기준 누적 확진자는 8만1882명, 사망자는 2715명으로 집계됐다. 완치자는 3만1399명이다. 아프리카 CDC는 대륙 내 코로나19 치사율을 3.4% 정도로 추산하고 있다.

남아프리카공화국(1만4335명), 이집트(1만1719명), 알제리(6821명), 모로코(6798명) 등의 순으로 확진자가 가장 많다.

지역별로는 북아프리카 확진자(2만6500명)가 다수다. 사망자 역시 북아프리카가 최대로 이집트 612명, 알제리 542명, 모로코 192명 등이다.

서아프리카(2만3천800명)가 북아프리카 다음으로 확진자가 많은 지역이다.

AP통신은 서아프리카에서 이슬람 사원인 모스크가 다시 문을 열면서 확진자가 급증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주 니제르, 세네갈이 집단 기도를 허용했고, 라이베리아는 17일부터 예배처를 재개방하고 있다.

아프리카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나이지리아도 확진자 5000명을 넘어선 가운데 최근 모스크를 다시 열 수 있다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