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재개 나선 주 중심 확진자 다시 증가세
텍사스주, 일일 코로나19 확진자 1801명
확진자 주 감소한 조지아주도 '우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제 재개에 나선 미국 주(州) 가운데 일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최근 1주일간(5월 7∼13일) 인구 10만명당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환자 수의 변화를 추적한 결과, 사우스다코타·아칸소·메인주에서 신규 환자가 가장 많이 늘었다.

사우스다코타주는 지난 7일 인구 10만명당 코로나19 환자 수가 7명 이하였지만, 13일엔 약 15명으로 늘며 134% 급증했다. 해당 주는 최근 코로나19 검사를 대폭 늘렸다. 검사 확대도 환자 수 증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짐작되지만, 얼마나 기여했을 지는 불확실하다. 사우스다코타주는 자택 대피령을 시행하지 않았던 곳이다.

아칸소주에선 같은 기간 10만명당 코로나19 환자가 2명에서 3명으로 50% 증가했다. 앞서 지난 4일부터 부분적인 경제 재가동에 들어갔고 최근엔 식당이 매장에서 손님을 받는 것도 허용했다.

메인주도 10만명당 코로나19 환자가 2.1명에서 2.8명으로 늘었다. 메인주는 이달 말까지 자택 대피령을 시행 중이지만, 일부 사업체·점포는 지난 1일부터 영업을 재개했다.

또 조기 재개에 나선 주 중 한 곳인 텍사스주에선 16일 하루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사상 최대인 1801명을 기록했다. 일일 신규확진자 중 734명은 포터카운티와 랜들카운티에 있는 육류 가공공장 직원을 대상으로 집단검사를 한 결과다. 하지만 텍사스주는 전체적으로 코로나19 환자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뉴저지·미주리·아이다호주는 신규 환자가 가장 많이 감소했다.

뉴저지주는 가장 엄격한 자택 대피령을 가장 오래 시행하고 있는 주 중 한 곳이다. 미주리주와 아이다호주는 각각 지난 4일, 지난 1일 경제 재가동에 돌입했다.

조기 재가동에 앞장섰고 가장 문을 많이 연 조지아주는 재가동 이후 3주가 지났지만 환자 수엔 큰 변동이 없다. 최근 1주일 새 동향을 보면 10만명당 코로나19 환자가 7명에서 6명으로 오히려 줄었다.

컬럼비아대학 전염병학자 모린 밀러는 "조지아주에서 상황이 은밀히 악화하고 있는 것으로 의심된다"며 "완화된 봉쇄령 때문에 앞으로 몇 주 뒤 입원 환자와 사망자가 늘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조지아주에서 무슨 일이 진행되고 있는지 확실히 알 수 있을 만큼 충분한 검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지아주는 지난달 24일부터 체육관과 피트니스센터, 볼링장, 미용실, 이발소, 마사지숍 등 영업을 허용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