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화되는 갈등…

'블랙리스트 기업' 고강도 조사
보잉 항공기 구매 취소도 검토
미국이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인 중국 화웨이에 대한 고강도 추가 제재를 발표하자 중국 정부는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하며 강력한 보복 조치를 예고했다.

중국 외교부는 17일 성명을 통해 “미국 정부의 조치는 글로벌 제조 공급 가치사슬을 파괴하는 것”이라며 “중국 기업의 합법적 권리를 결연히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화웨이와 중국 기업에 대한 부당한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중국은 미국의 제재에 맞서 미국 기업을 향한 보복 가능성도 시사했다. 중국 공산당 지도부의 속내를 대변하는 매체로 평가받는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정부가 미국의 화웨이 제재에 대한 보복으로 애플과 퀄컴, 시스코, 보잉 등 미국 기업을 겨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미국이 대만 TSMC를 포함한 반도체 필수 공급업체를 대상으로 중국 기술기업에 반도체를 판매하는 것을 금지한다면 중국은 정당한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도 사설을 통해 “미국의 압박은 중국의 앞길에 가장 큰 도전이 됐다”며 “장기적으로 내외부적인 힘을 기르고 미국의 행패를 깨뜨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중국은 미국과의 완전 탈동조화(디커플링)라는 최악의 상태에 대비해야 한다”며 “이 같은 상황에선 한국과 일본, 유럽 등과의 적극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중국 정부가 가장 유력하게 꺼내들 수 있는 보복 조치로는 외국 기업 블랙리스트인 ‘신뢰할 수 없는 실체(unreliable entities)’에 미국 기업을 포함하는 것이 거론된다. 그렇게 되면 미국 기업은 중국 당국의 고강도 조사를 받게 되고 중국 기업과의 거래도 차단될 수 있다. 보잉 항공기 구매를 취소하는 것도 보복 카드로 꼽히고 있다.

가오링윈 중국사회과학원 연구원은 “대기업뿐 아니라 중국과 거래하는 미국 중소기업도 리스트에 올라갈 수 있다”며 “이들은 대기업보다 더 큰 타격을 받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상당수 전문가는 중국이 당장 보복 조치를 꺼내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한다.

미국의 추가 제재를 받게 된 화웨이는 곧바로 내부 결속을 다지면서 항전 의지를 밝혔다. 화웨이는 사내 통신망에 “자고로 영웅은 고난을 통해 탄생한다. 포기해선 안 된다”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2차 세계대전 때 한 전투기가 총탄을 맞고 구멍이 뚫린 채 끝까지 비행해 귀환한 장면을 담고 있다. 인민해방군 장교 출신인 런정페이 화웨이 회장은 줄곧 화웨이를 전투기에 비유해왔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