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코로나19 백신 무료 제공 방안 질문에 "검토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무료로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무료로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무료로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의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메릴랜드주 대통령 별장인 캠프데이비드로 떠나면서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백신이 일반 대중에게 무료로 제공돼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실제로 그것을 고려 중"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백신 공급 문제와 대한 개인적인 의견을 드러내지는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올 연말까지 백신을 생산·유통하기 위해 미 행정부가 민간단체와 협력하는 이른바 '초고속 작전'을 발표한 직후 나왔다.

트럼프 행정부가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적정 가격을 보장해야 한다는 진보 진영의 압력에 직면한 상태라고 더힐은 평가했다.

진보·개혁파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이번주 초 상원 청문회에서 소득과 관계없이 모든 미국인이 백신을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며 보건 당국을 압박했다.

스티븐 한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모든 미국인이 백신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우려에 공감한다"고 동조한 바 있다.

앞서 알렉스 에이자 보건부 장관은 지난 2월 의회 청문회에서 "백신 가격을 적정 수준으로 책정하려 했지만, 민간 부문의 투자가 필요해 가격을 통제할 수 없다"고 밝혀 일반인의 백신 접근성이 낮아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