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183대 보유, 대당 1760억원
美 최첨단 전투기 'F-22 랩터' 훈련 중 추락…인명 피해 없어

미 공군의 최첨단 스텔스 전투기인 F-22 랩터 1대가 훈련 비행을 하다 추락했다. 조종사는 비상 탈출해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15일(현지 시각) CNN방송에 따르면 플로리다주 에블린 공군기지에서 이륙한 325 전투비행단 소속 F-22 전투기 1대가 이날 오전 9시15분께 기지로부터 북동쪽으로 12마일(약 19㎞) 떨어진 지점에서 추락했다.

미 공군은 추락과 관련해 "사고와 관련해 인명 피해나 민간의 재산 손실은 없었다"며 "전투기 조종사는 안전하게 탈출해 기지 병원으로 옮겨졌고 안정적인 상태"라고 설명했다.

F-22의 정확한 추락 원인은 조사 중이다. F-22는 세계 최고 스텔스 전투기로 평가받는다. 미군이 보유한 첫 번째 5세대 전투기로 최대 속력은 마하 2.5, 작전 반경은 2177㎞에 달한다. 최첨단 전략 무기로 분류된 만큼 미국 국내법에 의해 수출이 금지된 상태다.

현재 미 공군이 보유한 F-22 전투기는 모두 183대로 대당 제작 비용은 1억4300만달러(약 176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