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관련 사망사례 조사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14일(현지시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어린이 '괴질'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이 괴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연관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CDC는 해당 증상을 '소아 다기관 염증 증후군'으로 지칭했다. 의심 증상을 보이는 환자를 지역 또는 주 보건당국에 보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보도에 따르면 뉴욕에서만 최소 110명의 어린이 괴질 환자가 보고됐다.

일부 어린이 환자는 붓기와 심장 질환을 동반하는 가와사키병 쇼크 증후군과 유사한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CDC에 따르면 코로나19에 감염됐거나, 바이러스에 노출됐다면 최소 24시간 동안 38도 이상의 고열증세. 입원이 필요한 중증 질환. 혈액검사 상 염증 지표. 심장·신장·폐·피부·기타 신경기관 중 최소 2개 이상의 장기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명한 징후가 있었던 경우 의료진이 코로나19로 사망한 어린이의 사례를 들여다 봐야한다고 강조했다.

CDC는 해당 질환이 모두 어린이에게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다만 성인에게서도 같은 증세가 나타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