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실업 쓰나미가 8주째 이어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한 후폭풍이 예상을 웃돈다는 우려가 나온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5월3~9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98만1000건을 기록했다고 14일(현지 시각) 밝혔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가 늘었다는 건 일자리가 줄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미 언론들은 최근 8주간 약 3650만명이 일자리를 잃었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 여파다.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폭증은 지난 3월 셋째 주(330만건)부터 시작됐다. 이후 같은 달 넷째 주 687만건까지 치솟고, 661만건(3월29일~4월4일), 524만건(4월 5~11일), 444만건(4월12~18일), 384만건(4월19~25일), 316만9000건(4월26일~5월2일) 등을 보였다.

청구 건수가 6주 연속 감소세를 보였지만 여전히 유례없는 큰 규모를 보이고 있다. 8주 연속 주당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수백만건을 기록한 건 미 노동부가 집계하기 시작한 1967년 이후 최고 수준이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