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이 미국계 신용평가사 '피치'의 자국 진출을 허용했다. 이에 따라 세계 3대 신용평가사 가운데 무디스를 제외한 두 곳이 중국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14일 "피치가 독자 설립한 중국 자회사의 영업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미중 무역협상이 진행 중이던 지난해 1월 미국 신평사인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의 자국 시장 진입을 허용했다.

인민은행은 "신용평가업 대외 개방은 우리나라 금융업 개방의 중요한 부분 중 하나"라며 "피치의 중국 신용평가 시장 진입은 중미 1단계 무역 합의의 구체적 이행 차원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미중 감정 싸움이 가열되면서 최근 중국 내에서는 1단계 무역 합의를 파기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반면 미국 내에서는 중국이 1단계 무엽 합의 체결 뒤에도 미국 제품 수입을 본격적으로 늘리지 않고 있다며 중국의 약속 이행 의지를 의심하는 이들도 많아졌다.

중국은 대외적으로는 미중 1단계 무역 합의 이행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