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원 의원들이 12일(현지시간) 미국과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비교하며 트럼프 행정부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미 언론에 따르면 공화당 중진인 밋 롬니 상원의원은 미 상원이 12일(현지시간)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개최한 청문회에서 트럼프 행정부를 겨냥해 "한국과 비교하면 나는 우리의 검사 기록은 축하할 만한 것이 아무것도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롬니 의원은 미국이 한국의 누적 검사 수치를 앞섰지만, 발병 초기에 한국에서 훨씬 더 많은 검사가 이뤄졌다는 사실을 무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지난 3월 6일까지 단지 2000건의 검사를 끝냈지만, 한국은 14만건 이상의 검사를 했다고 부연했다. 한국의 사망자는 256명이지만 미국은 8만명이 숨졌다고 꼬집었다.

민주당의 팀 케인 상원의원도 앤서니 파우치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에 대한 질의 과정에서 미국과 한국의 사망자 수를 비교하며 "미국의 사망자 수는 다른 나라들과 비교할 때 받아들일 수 없다"고 질타했다.

이에 파우치 소장은 "이해한다. 하지만 나는 한국과 미국 사이에는 큰 차이가 있다고 말해야겠다"고 답했다.

케인 의원은 또 코로나19 발생 5개월째인 미국은 지금 인구 1인당 검사에서 한국을 능가하고 있지만 3월에는 한국이 미국의 40배에 이르는 속도로 검사를 했다고 말했다.

또 미국은 보건의료 시스템에 대한 접근성이 부족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수천만 명의 의료보험 혜택을 박탈하려 하고 있다고 그는 비판했다.

이날 청문회는 화상 시스템과 의회를 연결, 온·오프라인 형태로 이뤄졌다. 파우치 소장 등 당국자 4명은 화상으로 증언했고, 의원들은 의회에 나오거나 화상 연결로 참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