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들 "코로나 이후 경제 스우시 형태로 느리게 회복"

미국 등 세계 경제가 나이키 상표인 ‘스우시(swoosh)’ 형태로 지지부진하게 회복될 것이란 전망이 강해지고 있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경기가 몇 년간 천천히 반등했던 것처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서의 회복도 더디게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다.

1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정책 입안자와 기업가들 사이에서 가파른 경기 반등을 뜻하는 ‘V’자형 대신 스우시 형태의 느린 회복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고 보도했다. 완만한 회복을 뜻하는 ‘U’자형보다 한층 더딘 속도로 개선될 것이라는 의미다. 마크 슈나이더 네슬레 최고경영자(CEO)는 WSJ와의 인터뷰에서 “(경기가) 빠르게 회복되지 않을 것”이라며 “(경기 회복이) 몇 년까지는 아니라도 몇 분기에 걸쳐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세계 각국이 경제 재가동에 들어가고 있지만 코로나19가 완전하게 사라지지 않은 상황에서는 온전한 경제 활동이 어렵기 때문이다. WSJ는 감염을 우려하는 소비자들이 과거로 돌아가려면 긴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뉴노멀로 자리잡으면서 음식점, 영화관, 쇼핑몰 등에서 피해가 이어질 수 있다. 콘서트와 스포츠 경기 등도 몇 개월 이상 개최하기 어려울 것으로 관측된다.

도이치뱅크는 미국에서 코로나19 여파로 사라진 국내총생산(GDP)과 일자리의 30~40%만이 올해 말까지 회복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미 경제는 올해 7.1% 위축되고, 2022년이나 그 이후까지도 작년 수준의 GDP 규모를 되찾지 못할 것으로 봤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