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독일, 세계가 부러워할 팬데믹 대처의 모범"
CNN, 한국·독일 코로나19 확산억제·봉쇄완화 저력 호평
전문가 "한국의 검사·추적·격리는 베껴도 될 멋진 교훈"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가운데)을 비롯한 직원들이 지난 22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환자 진료 및 치료에 힘쓰는 의료인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덕분에 챌린지'에 참여하고 있다. 덕분에 챌린지는 인스타그램 등 SNS에 '존경'과 '자부심'을 뜻하는 수어 동작 사진이나 영상을 올리고 '#덕분에캠페인', '#덕분에챌린지', '#의료진덕분에' 등 3개의 해시태그를 붙이는 국민 참여 캠페인이다. 사진=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가운데)을 비롯한 직원들이 지난 22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환자 진료 및 치료에 힘쓰는 의료인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덕분에 챌린지'에 참여하고 있다. 덕분에 챌린지는 인스타그램 등 SNS에 '존경'과 '자부심'을 뜻하는 수어 동작 사진이나 영상을 올리고 '#덕분에캠페인', '#덕분에챌린지', '#의료진덕분에' 등 3개의 해시태그를 붙이는 국민 참여 캠페인이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과 독일의 보건정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에 대처하는 모범사례로 꼽혔다.

미국 CNN방송은 8일(현지시간) 글로벌 보건을 조명한 기사에서 한국과 독일의 보건정책을 교과서적인 모범사례로 거론했다. 코로나19가 덮쳐 혼란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한국과 독일 등 2개국의 팬데믹 대처방식이 모범으로 지목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에 대해 CNN은 발병, 창궐, 확산세 둔화, 봉쇄완화 등 코로나19 사태의 전반적인 국면에서 효과적으로 대처했다는 평가를 내렸다.

광범위한 검사, 공격적인 접촉자 추적, 엄격한 공공보건 대책, 전면적인 봉쇄 없이 확산을 억제할 수 있도록 한 디지털 기술의 조합이 이를 뒷받침한 수단으로 평가됐다.

CNN은 특히 정상적인 생활로 돌아가는 방식을 보면 '정상과는 거리가 먼 신중함'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조심스러운 프로야구 시즌 개막, 학교의 수업재개 계획, 생활 속 거리두기 캠페인과 함께 최근 이태원 집단감염 사태 때문에 한국 정부가 유흥시설들에 운영자제를 신속히 권고했다는 사례 등을 소개했다.
8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프로야구 SK- 롯데 무관중 경기가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8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프로야구 SK- 롯데 무관중 경기가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옥스퍼드대학 사이드 비즈니스 스쿨의 보건 전문가인 피터 드로박 박사는 다른 국가들이 한국으로부터 "배울 것이 많다"고 진단했다.

드로박 박사는 "검사, 추적, 격리를 입으로 꺼내기는 쉽지만 집행하기는 어렵다"며 "한국의 강경한 대응을 살펴보면 그것들은 그대로 베낄 수도 있는 멋진 교훈"이라고 말했다.

그는 "투명한 소통과 공공의 신뢰도 한국에서 다른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관측된다"며 "미국과 영국처럼 대응책 관리가 잘못되고 정치화한 곳에서 그런 건 어려운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CNN은 단계적 봉쇄완화 조치에 들어간 독일의 코로나19 대응책은 유럽 내에서 성공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고 소개했다.

다른 유럽 국가들과 비교하면 사망자 수가 적게 유지되고 의료시설이 양호한 데다가 고도의 감사기술을 갖춰 발병 초기부터 대량검사를 할 수 있었다는 점 등이 호평을 받았다.

독일은 강력한 검사, 추적, 격리 체제를 갖추고 있어 단계적 봉쇄완화를 하면서도 상황을 관리할 수 있다는 점이 부러움을 사는 이유로 들었다.

드로박 박사는 독일이 지방 분권화한 행정체계와 연방 정부의 정책 조율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권고를 언제, 어떤 방식으로 적확하게 내릴지 결정할 유연성을 갖추고 있다는 점에도 주목했다.

그는 "독일은 신규 확진자가 10만명당 50명꼴을 초과하면 자동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를 중단하는 장치를 제도화했다"며 "이런 방식이 효과를 낼지는 모르겠으나 지금까지 증거로 보면 현명한 접근법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현재 세계 각국은 보건 타격뿐만 아니라 봉쇄조치로 인한 경제활동 마비 때문에 고민에 빠졌다. 이에 한국과 독일의 사례를 주시하고 있다고 CNN은 보도했다.

드로박 박사는 "봉쇄완화 조치에서 가장 핵심적인 사안은 검사, 추적, 격리를 통해 그 위험을 상쇄하는 것"이라며 "이는 전파의 사슬을 끊는 진정한 개입"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