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인 러시아 스캔들 때문에 미·러 관계 냉각"
미국이 러시아에 인공호흡기를 지원한다. 지난달 러시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미국에 마스크와 호흡기 등의 의료물품을 제공한 데 대한 화답 차원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도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서 "나는 우리가 많은 물량의 인공호흡기를 확보하고 있는 만큼, 그들이 필요하다면 일부를 보내주고 싶다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적절한 시간에 그렇게 할 것"이라며 푸틴 대통령이 이러한 제의를 수락했다고도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이 제2차 세계대전 승전 75주년을 맞아 먼저 전화를 걸어왔다는 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설명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푸틴 대통령)는 우리가 매우 큰 성공적인 전쟁의 파트너였기 때문에 나한테 전화를 건 것이다. 그것은 매우 멋진 통화였다"고 말했다.

앞서 러시아는 지난달 초 의료장비 부족 사태에 처한 미국에 인공호흡기를 지원한 바 있다. 다만 미국이 제재해온 러시아 회사 KRET의 자회사가 만든 제품으로 드러나 정치적 논란을 빚기도 했다.

당시 미 국무부는 비용을 치르고 구매했기에 제재 위반이 아니라고 주장했지만, 러시아 외교부는 미국과 '러시아직접투자펀드'가 반씩 비용을 낸다고 반박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대화도 나눴다고 거론했다. 러시아 스캔들은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가 내통했다는 의혹이다. 그는 '러시아 스캔들'을 '러시아 사기극'으로 칭하며 "러시아 사기극은 러시아와 미국이 서로 상대하는 것을 매우 어렵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크렘린궁도 미·러 정상이 이날 전화통화를 하고 코로나19 대응과 국제 원유 시장 안정화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