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로이터연합뉴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금과 은의 가격 격차가 100배 이상으로 벌어지면서 저평가된 은에 투자하려는 움직임이 확대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멈춰선 글로벌 경제 활동이 회복되기 시작하면 은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7일 금 시장 전문가인 로스 노먼의 분석을 인용해 "지난 3월 금값이 은보다 최대 125배까지 높아졌다"며 "격차는 다소 줄어 현재 113배 정도"라고 전했다. 이날 기준 금값은 온스(약 31.1g)당 1695달러, 은값은 온스당 15달러 수준이다.

영국 투자회사 CTPM의 이언 윌리엄스 회장은 "금처럼 은도 인플레이션 위험을 회피하는 수단으로 여겨져 왔다"며 "지금껏 은값이 금값에 비해 이렇게 떨어진 적은 없다"고 말했다.

은값은 지난 3월 18일 온스당 11.62달러로 11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진 이후 상장지수펀드(ETF)의 은 보유량이 크게 늘어나면서 가격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분석가들은 앞으로 경제가 회복되면서 12개월 안에 은값이 온스당 20달러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캐나다 하이버리캐피털의 그랜트 비슬리 펀드매니저는 "금값 상승세가 지속될수록 은값이 싸다고 느끼는 투자자들이 급증할 것"이라며 "투자 열기가 높아지면 개인들도 나설 것이고, 그때는 꼭대기에 가까워질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은 수요는 작년 대비 7%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러나 경제가 회복되면 각종 전자제품과 태양광 패널 등을 제작하기 위한 은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 은은 5세대(5G) 이동통신 장비와 자율주행자동차 부품 등에도 쓰인다. 금속 시장 컨설팅사인 메탈포커스의 필립 뉴먼 분석가는 "은은 사용처가 매우 광범위하다"며 "미래 시장에서 더 주목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금값 상승세도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FT에 따르면 세계 최대 헤지펀드인 엘리엇매니지먼트를 비롯해 캑스턴어소시에이트, 다이몬아시아캐피털 등은 모두 금값 강세를 전망하며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이들 헤지펀드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정부 지출 확대가 지속되는 가운데 안전자산인 금 가격이 오를 것으로 보고 있다.

엘리엇은 코로나19로 인한 각국 중앙은행의 저금리 정책과 통화 가치 하락, 금 채굴 감소 등을 금값 상승 요인으로 꼽았다. 다이몬아시아캐피털 창업자인 대니 용은 “금 투자는 중앙은행의 무제한 화폐 발행에 대한 대비책”이라고 말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