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원성 감염증의 기원 찾기 위한 접근법 발견 계획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원 조사를 위해 전문가들을 중국에 파견하는 것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신종질병팀장은 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기원 조사와 관련해 중국에 전문가를 보낼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동물원성 감염증의 기원을 찾기 위한 접근법을 발견할 수 있도록 처음에 다른 동물과의 노출에서 무엇이 일어났는지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덧붙였다.

WHO는 코로나19 발병 보고 이후 지금까지 중국에 세 차례 팀을 파견했다. 이번에는 보다 학술적인 임무를 띨 것으로 알려졌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WHO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사후 평가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WHO와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코로나19가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번지는 과정에서 늑장 대응을 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평가 시점이 팬데믹에서 벗어난 이후가 될 것이라며 "화염이 맹위를 떨치는 동안 우리의 초점은 분열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