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의장 "인공적 바이러스 아니고 아마도 의도적 유출 아닐 것"
트럼프도 "중국이 의도적으로 그런 것 아냐" 비교적 신중한 발언
폼페이오는 우한연구소발 거대증거 있다는데…합참의장 "모른다"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은 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중국의 우한연구소에서 나온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 모른다고 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거대한 증거'가 있다고 한 지 이틀 만에 합참의장의 입에서 배치되는 발언이 나온 것이다.

밀리 합참의장은 이날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과 함께 한 브리핑에서 "아무것도 결정적이지 않다.

증거를 보면 (바이러스는) 자연적인 것이고 인공적인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두 번째 이슈는 우연히 나오게 됐는지 자연적으로 나오게 됐는지, 아니면 의도적인 것인지인데 우리는 어떤 것에도 결정적인 증거는 없다"면서 "하지만 증거를 보면 아마도 의도적인 것은 아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세 번째 이슈는 장소다.

우한의 바이러스 연구소에서 나왔나? 시장에서 발생했나? 아니면 다른 곳에서? 그에 대한 답변은 우리는 모른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밀리 합참의장은 "미국 정부와 민간의 여러 기관이 들여다보고 있으며 중국 정부가 조사관들을 들여보내 주고 완전한 투명성을 제공한다면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전 세계가 실제 유래를 알게 되고 교훈을 통해 향후 발생을 막을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이러스가 우한의 바이러스연구소에서 온 것인지 알 수 없다는 답변은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과 배치되는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3일 ABC방송 인터뷰에서 바이러스가 우한의 바이러스연구소에서 시작됐다는 거대한 증거가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달 30일 취재진 문답에서 바이러스가 우한연구소에서 나왔다는 증거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나는 봤다"고 말하며 중국 책임론을 부각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공개된 뉴욕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는 "나쁜 일들이 일어난다.

그들(중국)이 의도적으로 그런 건 아니다.

하지만 밖으로 나왔다"고 했다.

'밖'이 연구소 바깥을 의미하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우한 바깥'이라는 의미라고 부연했다고 뉴욕포스트는 전했다.

미 국가정보국(DNI)은 지난달 30일 성명을 내고 "정보기관들은 바이러스가 사람이 만들거나 유전자적으로 변형된 것이 아니라는 광범위한 과학적 합의에 동의한다"면서도 우한연구소에서 유출된 것인지는 계속 조사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