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매입 철회하자 법적 대응
글로벌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의 애덤 뉴먼 창업자가 일본 소프트뱅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뉴먼 창업자는 소프트뱅크가 30억달러(약 3조6000억원) 규모의 위워크 주식 매수 계약을 이행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미국 델라웨어법원에 고소장을 냈다고 4일(현지시간)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다.

소프트뱅크는 지난해 10월 위워크가 기업공개(IPO) 무산 등으로 자금난을 겪자 96억달러 규모의 구제금융 패키지를 내놨다. 이 계획에는 위워크 주식 30억달러어치를 공개 매수한다는 약속도 담겼다. 그러나 소프트뱅크는 위워크가 미국에서 법적 조사를 받고 있다는 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영난을 겪고 있다는 점 등을 이유로 지난주 주식 매입 계획을 철회했다.

뉴먼 측은 법원에 낸 문서를 통해 “소프트뱅크와 이 회사의 비전펀드 등이 뻔뻔하게 위워크의 법적 대응을 촉발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위워크 이사회의 특별위원회도 소프트뱅크를 상대로 비슷한 내용의 소송을 제기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