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45조엔 손실…GDP 8.4%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에 내린 긴급사태 기한을 이달 말까지로 연장함에 따라 23조엔(약 264조원)의 추가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5일 다이이치생명경제연구소 분석에 따르면 긴급사태를 선언한 지난달 7일 이후 이달 6일까지의 한 달간 경제 손실이 21조9000억엔으로 추산됐다. 긴급사태 기한을 이달 31일까지 늘리기로 한 만큼 총 45조엔(약 516조원)의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계산됐다. 일본 실질 국내총생산(GDP)의 8.4%에 달하는 액수다.

긴급사태 기한을 연장해 생기는 예상 손실이 초기 1개월보다 더 큰 건 정부의 강력한 외출 자제 및 휴업 요청으로 내수가 급격히 식고 있어서다. 미쓰코시이세탄 등 4대 백화점의 3월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3.4% 감소한 데 이어 지난달엔 70~80% 급감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긴급사태 선언 이후 백화점 내 식품점을 제외한 모든 코너가 문을 닫은 탓이다. 일본 내 3월 신차 판매 대수는 1년 전 같은 기간 8.3% 줄었는데, 지난달엔 28.6% 추락했을 것으로 예상됐다. 외식업계를 대표하는 일본푸드서비스협회는 “4월 매출 감소폭을 추산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경기 급랭에 3월 31곳이었던 도산기업 수가 4월 들어 세 배 이상 늘어난 108곳으로 집계됐다. 구마노 히데오 다이이치생명경제연구소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잠수할 때 처음 30초보다 마지막 30초가 더 고통스러운 것처럼 경제가 받는 스트레스도 앞으로의 1개월이 더 클 것”이라고 우려했다. 미쓰비시UFJ모건스탠리증권은 경제 성장률 위축을 막으려면 10조엔 규모의 추가 부양책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