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 분석해 자연 발생 확인"
백신 개발에 30개국 10조원 지원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중국 우한 바이러스연구소에서 시작됐다는 미국 정부의 주장에 대해 “추측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4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브리핑에서 “아직 미국 정부로부터 코로나19 기원에 대한 아무런 증거도 받지 못했다”며 “WHO 관점에서 볼 때 미국 정부의 주장은 추측에 기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발병 원인에 대한 어떤 증거라도 기꺼이 받아들일 것”이라며 “전염병 원인에 대한 데이터와 증거가 있다면 공유 여부와 시기는 미국 정부 결정에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신종질병팀장도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1만5000개 유전자 배열을 확보하고 있다”며 “우리가 확인한 바로는 바이러스가 모두 자연에서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WHO는 중간 숙주 및 코로나19가 동물에서 사람으로 전이된 경로 등을 찾아내 감염을 방지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등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우한연구소에서 나왔다는 증거를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WHO는 이날 세계 30여 개국 지도자들이 회의를 열어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해 74억유로(약 9조9000억원) 규모의 지원을 약속한 데 환영의 뜻을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사진)은 “국제적 연대가 강력하고 고무적이란 증거”라고 말했다.

이번 회의는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사우디아라비아, 캐나다, 일본 등이 공동 주최했다. 미국은 빠졌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