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북동부 IS 포로수용소서 하루 동안 폭동

시리아 쿠르드족이 관리하는 수니파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 포로수용소에서 폭동이 발생했다.

시리아 북동부를 장악한 쿠르드족의 민병대(YPG)가 주축이 된 시리아민주군(SDF)의 키노 가브리엘 대변인은 4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알 하사카의 포로수용소에서 하루 동안 발생한 폭동을 종식했다"고 밝혔다.

가브리엘 대변인은 "SDF 및 국제연합군 대표와 포로 대표 간 협상을 통해 수용소 내 반란은 하루 만에 통제됐다"고 전했다.

그는 폭동에 가담한 포로의 수와 사상자 발생 여부 등 구체적인 사항은 언급하지 않았다.

미군이 주도한 반(反)IS 국제연합군과 함께 IS 격퇴전에 참여한 쿠르드족은 IS 최후의 저항 거점이었던 바구즈를 함락하는 등 IS 격퇴에 큰 공을 세웠다.

지난 2016년 쿠르드족이 설치한 포로수용소에는 IS 포로 수천 명이 구금돼 있으나, 자금과 감시 인력 부족으로 수용소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실제로 지난 3월에도 수용소에서 이번과 유사한 폭동이 발생하기도 했다.

쿠르드족은 외국 국적인 IS 포로의 출신국에 그들을 데리고 갈 것을 요구하고 있으나 대부분 국가는 쿠르드족의 요구에 난색을 보이고 있다.

가브리엘 대변인은 "우리는 국제연합군과 국제사회가 IS 포로 문제에 더 많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더 많은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