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에 선언한 긴급사태를 이달 말까지 연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3일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담당상,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을 만나 이달 6일까지인 긴급사태 기간을 31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이 같은 결정에 대해 일본 정부는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의 의견을 듣기로 했다.

교도통신도 이날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아베 총리가 긴급사태의 새로운 시한을 이달 31일로 연장하는 방향으로 조율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7일 도쿄도 7개 도부현을 대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이후 같은 달 16일 긴급사태를 전국 47개 도도부현으로 확대 시행했다.

이에 따라 일본 열도 각지에 외출 자제 요청, 흥행 시설 이용 제한 요청·지시 등이 내려졌다.

긴급사태 연장 여부는 4일 오후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결정될 전망이다. 아베 총리는 회의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 긴급사태 연장 이유 등을 설명 것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