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국가서 공공·민간 부채 급증
대량 실업에 디플레 악순환 우려
‘닥터 둠’으로 불리는 대표적 비관론자 누리엘 루비니 미국 뉴욕대 교수가 2020년대 후반 ‘더 큰 대공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루비니 교수는 ‘프로젝트 신디케이트’에 지난 28일 올린 기고문에서 향후 세계 경제가 2008~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와 비슷한 U자형 불황을 거친 다음 2020년대 후반으로 가면서 1929~1939년 대공황보다 더 깊은 ‘대대공황’으로 빠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대대공황’ 발생 근거로 우선 부채 증가와 대규모 파산을 꼽았다. 그는 “많은 국가의 공공부채가 이미 높은 상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하면서 국내총생산(GDP) 대비 10% 이상의 재정적자 증가가 뒤따를 것이고 민간 영역의 부채도 지속 가능하지 않은 수준에 도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것이 대량 파산으로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루비니 교수는 또 선진국의 고령화 때문에 의료 시스템에 대한 공공투자가 더 늘어날 것이고, 이는 재정적자를 가중시킬 것으로 예상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재고 증가, 대량 실업 등이 물가 하락과 투자 부진을 낳고 이것이 다시 경기를 더욱 침체시키는 디플레이션 악순환을 우려했다.

루비니 교수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코로나19의 중국 책임을 부각하는 시도에 맞서 시진핑 체제는 이를 중국의 부상을 막기 위한 음모라고 강조할 것”이라며 무역과 기술, 투자 등에서 양국 간 갈등이 심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중 간 새로운 냉전 구도가 이어질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