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긴급사용 승인할 듯
백악관 코로나 태스크포스의 '간판'격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이 29일(현지시간) 코로나 치료제 후보물질인 램데시비르가 임상시험에서 긍정적 효과를 보였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백악관 행사에 배석 중 램데시비르가 임상시험과 관련해 "아주 좋은 소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데이터는 렘데시비르가 회복 시간을 단축하는 데 있어 분명하고 의미 있고 긍정적인 효과를 갖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번 실험에 국제적으로 약 1090명이 참여했고 예비 연구 자료에 따르면 환자의 회복 시간이 15일에서 11일로 개선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것이 증명한 건 약물이 바이러스를 차단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파우치 소장은 또 미 식품의약국(FDA)은 이 약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제조사인 길리어드와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FDA는 이르면 이날 렘데시비르에 대한 긴급사용승인을 발표할 것이라고 뉴욕타임스 등 미 언론이 행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전했다. 긴급사용승인이 내려지면 공식 승인 전에도 의사들이 코로나 환자 치료에 렘데시비르를 사용할 수 있다.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는 전날 램데시비르를 투여 받은 코로나 환자의 회복 속도가 빨랐다고 밝혔다. 길리어드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가 램데시비르를 상대로 실시한 코로나 치료제 연구에서 긍정적 데이터가 나온걸 알고 있다"고 했다.

램데시비르는 당초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됐다. 하지만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등 코로나 바이러스 계열 감염병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