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이 28일(현지시간) 민주당의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2016년 대선 때 민주당 대선후보였던 힐러리는 이날 바이든과 함께한 온라인 타운홀 행사에서 “지금은 바이든 같은 리더가 필요한 순간”이라고 바이든 지지 입장을 밝혔다. 특히 “만약 우리에게 허구를 넘어 사실을 갖고 과학에 귀를 기울이고 우리를 하나로 만드는 대통령이 있다면 얼마나 큰 차이가 있을지 생각해보라”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정조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살충제 인체 주입’ 등 과학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위험한 발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다.

이로써 바이든은 강성 진보 성향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을 비롯해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에 이어 힐러리까지 민주당 거물들을 ‘반(反)트럼프’ 깃발 아래 하나로 묶어냈다. AP통신은 “바이든으로의 신속한 단합은 4년 전 힐러리가 좌파 성향 유권자의 상당수를 차지하지 못했던 것과 뚜렷한 대조를 이룬다”고 평가했다. 힐러리는 4년 전 당내 경선에서 샌더스의 추격을 뿌리치고 민주당 대선후보가 됐지만 샌더스 지지층 상당수를 흡수하지 못하면서 트럼프에게 대권을 내줬다.

바이든은 오는 11월 3일 대선을 앞두고 일찌감치 샌더스의 공식 지지를 이끌어낸 데다 민주당 지지층에서 그 어느 때보다 ‘반트럼프’ 정서가 강해 2016년의 힐러리 때보다 유리한 상황이다. 하지만 진보 성향의 샌더스 지지층을 끌어안아야 하는 숙제는 여전하다. 샌더스 지지층 상당수는 중도 성향의 바이든이 자신들의 진보 아젠다와 거리가 있다고 보기 때문에 바이든을 찍는 데 소극적이다.

트럼프 재선캠프는 곧바로 이 점을 파고들었다. 브래드 파스케일 트럼프 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바이든과 힐러리가 함께하는 것보다 더 큰 민주당 기득권층의 결합은 없다”며 이들을 ‘기득권’으로 싸잡아 공격했다. 그러면서 “둘 다 워싱턴의 ‘오물 늪’에서 수십 년간 활동해왔고 민주당 후보 지명에서 샌더스 배제를 획책해왔다”며 샌더스 지지층과 바이든 간 이간질에 나섰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