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명 모여 경제 정상화 과시
코로나 우려 화상회의 가능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연기됐던 중국 연례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가 다음달 21일 열린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제13기 전인대 3차 전체회의를 5월 22일 베이징에서 개최하기로 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이날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상무위도 제3차 전체회의를 전인대보다 하루 앞선 5월 21일 열기로 했다. 중국 양회는 1995년 이후 계속 3월에 열렸지만 코로나19 여파로 26년 만에 연기됐다.

전인대 상무위는 “코로나19 상황이 중국 전역에서 안정적으로 개선되고 경제·사회 활동도 점차 정상으로 회복되고 있다”며 “각 부문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양회 개최를 위한 조건이 갖춰졌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중국의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매일 적게는 수명에서 많게는 수십 명씩 꾸준히 나오고 있지만, 대부분은 해외 유입 환자여서 통제 가능하다는 게 중국 당국의 판단이다.

다만 양회가 기존처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릴지, 화상회의 방식을 부분적으로 도입할지는 확실하지 않다. 양회가 열리면 전인대 대표 2980명과 정협 위원 2158명을 비롯해 이들의 보좌진까지 1만여 명이 베이징에 모인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올해 양회가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양회가 두 달 미뤄져 열림에 따라 의제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양회에선 리커창(李克强) 총리가 그해 추진할 업무보고와 함께 경제성장률 목표치와 예산을 발표하지만 올해엔 코로나19 여파로 성장률 목표치를 제시하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