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와중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병원 현장을 활보해 비판이 제기됐다.

특히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총괄하는 태스크포스(TF)의 총 책임자이기도 한 펜스 부통령이 정작 보건당국의 지침을 어겼다는 점에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미네소타주 로체스터에 위치한 '메이오 클리닉'을 찾은 자리에서 혼자서만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로 환자 및 직원들과 대화를 나눴다.

그는 이날 코로나19 관련 논의에 참석하거나 연구 시설들을 둘러보는 등의 일정을 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펜스 부통령은 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미국의 부통령으로서 나는 정기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 그리고 내 주변에 있는 모든 이들도 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고 답했다.

이어 "나는 코로나19 감염자가 아닌 만큼, 이곳에서 연구진 및 이 훌륭한 보건 인력을 만나 대화하고 눈을 쳐다보며 감사하다고 말할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다"고 부연했다.

그러나 펜스 부통령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것은 병원 정책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고 미 언론들은 지적했다.

메이오 클리닉은 공지문을 통해 이달 13일부터 병원을 찾는 모든 환자와 방문객들이 반드시 안면 가리개나 마스크 착용해야 한다고 권고한 바 있다. 공지문에는 마스크가 없을 경우에는 병원 측이 제공할 것이라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메이오 클리닉은 이날 펜스 부통령의 방문에 앞서 마스크 정책에 대해 사전에 펜스 부통령측에 알렸다는 내용의 트윗을 올렸다가 삭제하며 논란을 부추겼다.

워싱턴포스트(WP)는 “병원측은 펜스 부통령이 어째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서도 병원 출입이 허용됐는지 그리고 해당 트윗은 왜 삭제됐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권고를 인용, 지난 3일 코로나19 TF 브리핑을 통해 자발적인 마스크 착용을 권유했지만 정작 본인은 착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언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