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급증하면서 긴급사태 연장 가능성이 고개를 들고 있다.

NHK에 따르면 28일 하루 동안 일본 전역에서 총 282명이 새롭게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도쿄에서만 11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누적 확진자 수는 크루즈선 탑승자(712명)를 포함한 1만4607명이다. 사망자는 19명이 늘어나 426명이 됐다. 이날까지 증상이 호전돼 퇴원한 사람 등은 확진자의 26% 수준인 3838명이다.

일본의 하루 단위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는 지난 22~24일 400명대를 유지하다가 25일 300명대, 26일 200명대, 27일 100명대로 떨어졌다. 하지만 이날 다시 200명대로 올라섰다.

누적 확진자가 가장 많은 지역은 4059명을 기록한 수도 도쿄이며, 오사카(1553명)가 뒤를 이었다. 가나가와(972명), 사이타마(833명), 지바(822명) 등 수도권 3개 현도 800~9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일본은 현재 전국에 긴급사태를 선포한 상황이다. 도쿄를 포함한 7개 광역지역에 내달 6일까지 시한으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사태를 선포했다가 지난 16일 이를 전국으로 확대했다.

코로나19 확산이 가팔라지자 일본의사회는 지역별로 긴급사태를 해제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견해를 내놨다.

가마야치 사토시 일본의사회 상임이사는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애초 목표한 수준으로 줄지 않고 있는 점, 의료 체계에 가해지는 압박이 심한 점을 긴급사태 연장 이유로 꼽았다.

아베 총리는 코로나19 확진자 추이와 전문가 의견, 의료 체계 압박 정도 등을 고려해 내달 초 긴급사태 연장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지만 현재로서는 연장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대응 정책을 이끄는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담당상은 긴급사태 적용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2주가 지나는 시점인 이달 30일 이후의 상황을 보여주는 데이터를 근거로 연장 여부를 신중하게 판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27일 아베 총리 주재의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비자 효력 정지 등을 통한 입국 제한 조치의 종료 시점을 애초 예정했던 이달 말에서 5월 말까지로 한 달간 연장했다.

아베 총리는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세계적으로 300만명에 달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에 제동이 걸리지 않고 있다"며 입국 규제 대책을 강화해야 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