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기자회견서 밝혀 "그가 괜찮길 바란다…어디 있는지 아무도 몰라"
CNN "트럼프, 김 위원장 둘러싼 혼란 증폭시켜…의회도 관련 보고 못 받아"
트럼프 "김정은 어떤지 알지만 말할수 없어…머지않아 들을 것"(종합3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 김 위원장이 어떻게 지내는지 알고 있지만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의 건강과 관련해 새로운 정보가 있느냐는 질문에 자신이 "매우 잘 알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나는 그것에 대해 지금 이야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나는 그가 괜찮기를 바란다"며 "나는 그가 어떻게 지내는지 비교적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보게 될 것"이라며 "아마 머지않은 미래에 여러분은 듣게 될 것"이라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김 위원장의 신변에 관한 추측이 난무하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이같이 언급함에 따라 조만간 김 위원장 관련 소식이 전해질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관계와 관련, "나는 단지 그가 잘 있기를 바란다"며 김 위원장과 아주 좋은 관계를 유지해왔고 자신이 대통령이 아니었다면 북한과 전쟁을 했을 것이라면서 기존에 해왔던 얘기를 다시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의 행방에 대해선 "아무도 그가 어디에 있는지 모른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1일 백악관 브리핑에선 건강 이상설에 대해 "모른다"고 했지만, 이틀 뒤인 23일 브리핑에선 김 위원장이 수술 후 심각한 위험에 놓여있다는 첩보를 미 당국이 주시하고 있다는 CNN방송 보도에 대해 "부정확하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김정은 어떤지 알지만 말할수 없어…머지않아 들을 것"(종합3보)

이날 기자회견에 대해 미국 CNN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건강을 둘러싼 혼란을 증폭시켰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상태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말했으면서도 얼마 후 "아무도 그가 어디에 있는지 모른다"고 주장해 일견 모순되는 말을 했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의 상태에 관한 미 당국의 진단은 미 의원들에게도 잘 공유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CNN은 전했다.

상·하원 외교위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들 위원회는 아직 김 위원장과 관련해 당국으로부터 별다른 추가 보고를 받지 못했다.

한 하원 외교위 관계자는 외교위 측에서 국무부에 추가 정보를 요청했지만, 당국자들은 현재 공식적으로 보도된 것 외의 정보를 알려주지는 않았다고 CNN에 전했다.

다만, 미국은 북한 정권 관련 전문가들과 접촉해 비상계획을 논의할 정도로 김 위원장의 건강 관련 보도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CNN은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과 관련, 한국 정부는 현재 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이 없음을 확인했다는 입장을 거듭 밝혀왔다.

김 위원장은 지난 11일 평양의 노동당 중앙위 본부청사에서 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이 다음 날 조선중앙통신 등에 보도된 이후 공개 행보를 보이지 않고 있으며 원산 지역에 머물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ENG·中文) 北 김정은 태양절 참배 불참에 온갖 '설' 난무 | North Korea Kim Jong Un's Health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