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장판 CEO 중징계 처분
"회사 명성에 중대한 악영향"
장판 아내, 장다이 지목하며 불륜 폭로
장판 톈마오 CEO, 장다이 /사진=웨이보

장판 톈마오 CEO, 장다이 /사진=웨이보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의 유력한 차기 후계자로 주목 받던 장판(蔣凡, 35) 톈마오 최고경영자(CEO)가 불륜 스캔들로 중징계를 받았다.

중국 IT전문매체 테크노드 등은 27일 "타오바오·티몰 최고경영자인 장판이 알리바바 파트너에서 해임됐고, 직급도 그룹고급부총재(M7)에서 그룹부총재(M6)로 강등됐다"고 보도했다. 더불어 장 CEO의 지난해 상여금을 전액 반납받기로 했다.

알리바바 측은 "회사 요직에 있는 장 CEO가 가족 문제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심각한 여론 위기를 가져왔고, 회사 명성에 중대한 악영향을 미쳤다"면서 "회사 고위층의 논의를 거쳐 장 CEO를 징계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단, 알리바바 측은 그룹과 관련된 부정부패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룹은 장 CEO가 부적절한 관계를 의심받는 인터넷 스타 장다이(張大奕)와 그의 소속사 루한(如涵)에 부당하게 이익을 제공한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부적절한 개인사로 회사의 명예를 실추했다는 이유로 징계를 결정했다.

알리바바그룹 측이 밝힌 징계 내용은 '장판 CEO의 알리바바 파트너 신분 취소', '처분 내용 기록', '그룹고급부총재(M7)에서 그룹부총재(M6)로 직급 강등', '전 회계연도 모든 상여금 반납' 등으로 중징계로 평가된다.

장 CEO의 스캔들은 그의 아내가 지난 17일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글 하나를 올리면서 시작됐다. 당시 장 CEO의 아내는 모델 출신 왕홍(인터넷 스타)인 장다이(32)를 향해 "이번이 처음이자 마지막 경고다. 다시 한 번 내 남편을 건드렸다가는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후 논란이 거세지자 장 CEO는 "가족이 웨이보에 올린 글과 일부 사실과 다른 인터넷상 소문으로 회사에 매우 큰 영향을 끼쳐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지만 비난은 사그라들지 않았다.

장다이는 알리바바에 입점한 쇼핑몰 방송을 통해 거액의 판매 실적을 올리는 인기 쇼핑 호스트다. 그의 연 소득은 과거 한때 중국 최고 인기 연예인인 판빙빙(范氷氷)의 연 소득을 넘어서는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웨이보 팔로워 수도 1100만 명이 넘는다.

무엇보다 장다이의 소속사인 루한에는 알리바바 측이 7.4% 지분을 투자한 상태였기에 알리바바와 장다이의 사업 간 특혜 의심을 갖는 이들도 있었다. 이에 그룹 측은 장 CEO에게 중징계를 내리면서 부패는 없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하지만 장 CEO는 타오바오·티몰 CEO는 계속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