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개국 5년간 전체 사망자 분석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공식 통계보다 60%가량 더 많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26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등 14개국의 사망자 통계를 자체 분석한 결과 올 3월 이후 현재까지 사망자 수가 지난 5년간(2015~2019년) 같은 기간 평균치보다 12만2000여 명 더 많았다고 보도했다. 이들 국가의 공식적인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총 7만7000여 명이다. 다시 말해 평균치를 고려하면 4만5000여 명이 누락됐다는 추정을 할 수 있다.

국가별로는 벨기에가 평년보다 60%, 스페인은 51%, 네덜란드는 42%, 프랑스는 34% 정도 사망자 수가 증가했다. 영국 잉글랜드와 웨일스 사망자 수는 평년에 비해 76% 늘었다.

FT는 이 같은 사망자 증가폭을 적용해 역산해보면 전 세계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이날 기준 공식 통계치인 20만1000명을 훌쩍 넘는 31만8000명에 이를 것이라고 추정했다. FT는 “코로나19 사태로 사람들이 병원 방문을 기피하면서 코로나19가 아니라 다른 질환으로 사망한 이들도 있다”며 “그러나 코로나19 피해가 큰 지역에서 사망자 증가세가 집중된 것을 감안하면 예년보다 늘어난 사망자 대부분의 사인이 코로나19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