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국내 유입 억제 대책으로 입국 규제를 강화한 조치를 내달 말까지 연장한다.

일본 정부는 27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비자 효력 정지 등을 통한 입국제한 조치를 5월 말까지 계속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 조치가 적용되는 한국 등에서의 일본 입국이 어려운 상황이 이어지게 됐다.

일본 정부는 또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페루 등 14개국에서의 외국인 입국을 오는 29일부터 추가로 거부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일본의 입국 거부 대상 국가는 87개국으로 늘었다.
일본 정부, 외국인 입국 제한 5월 말까지 연장

일본은 한국의 경우 대구와 청도 등 일부 지역만 입국 거부 대상으로 지정했다가 지난 3일부터 전역으로 확대했다.

입국 거부 대상국으로 지정되면 해당 국가에서 지난 2주 동안 체류한 외국인은 원칙적으로 입국할 수 없게 된다.

아베 총리는 "감염자 수가 세계적으로 300만명에 달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에 제동이 걸리지 않고 있다"며 입국 규제 대책을 강화해야 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