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이어 캐나다 보건당국도 말라리아 치료제 클로로퀸과 유사 약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부작용에 대해 언급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캐나다 보건부는 25일(현지시간) 배포한 자료에서 "클로로퀸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며 "이 약물은 의사가 처방한 경우에만 복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말라리아뿐 아니라 루푸스·류머티즘성 관절염 등과 같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로도 쓰이는 클로로퀸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국면을 바꾸는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치켜세워 논란을 일으킨 약물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투약한 코로나19 환자의 사망률의 그렇지 않은 환자의 2배가 넘는다'는 연구 결과에도 불구하고 "클로로퀸에 대한 연구는 마무리돼야 한다. 클로로퀸이 코로나19에 효과를 보인다면 모두가 그 약 사용에 찬성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캐나다 보건부는 "코로나19 환자에게 클로로퀸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투약하는 임상시험을 승인했지만, 현재까지 그 데이터는 제한적"이라면서 "어떤 특정 약물도 코로나19에 결정적인 치료 효과를 보여주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클로로퀸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효능이 그 위험성을 넘어서는지 여부를 알기 위해선 잘 설계된 대규모 연구가 필수적"이라며 "보건부는 앞으로도 코로나19 치료에 사용되는 의약품의 안전성과 효능을 면밀히 감시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미 FDA도 "클로로퀸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남용할 경우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며 병원이나 임상시험에서만 써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