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 정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규제를 완화하면서 경제 재가동이 가속화하고 있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미국의 규제 완화가 더 많은 감염과 사망을 낳을 것으로 우려한다.

미국의 워싱턴포스트(WP)는 26일(현지시간)에 따르면 미국 조지아주와 오클라호마주는 지난 24일부터 미용실과 이발소, 체육관, 볼링장 등 일부 업종의 영업을 허용했다.

같은 날 텍사스주도 소매점에 손님이 가게 앞에서 물건을 가져가는 형태의 영업을 허락했다. 알래스카주는 식당과 미용실 등이 수용 인원의 25% 이하만 받는 조건으로 영업을 재개했다. 하와이주도 25일 낚시나 운동을 하는 사람들에게 해변을 개방했다.

본격적으로 경제 정상화에 나서는 주는 앞으로 더 늘어날 예정이다.

테네시주는 27일부터 식당이 문을 열고 29일부터는 소매점들도 영업에 나설 수 있게 된다. 콜로라도주와 미네소타주, 몬태나주에도 이번 주 자택 대피령과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의 완화에 나설 예정이다.

미주리주에서는 다음 달 4일부터 코로나19 관련 규제가 풀린다. 마이크 파슨 주지사는 거의 모든 사업체·점포가 문을 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이다호주는 5월 3일부터 교회 등 종교시설들이 문을 열 예정이다.

다만 뉴욕주처럼 코로나19 확산과 피해가 가장 심한 지역은 규제 완화 조짐이 없는 상태다. 영업 재개를 허락한 주지사들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철저히 시행할 것을 당부하면서 단계적으로 사업체가 문 열도록 하는 등 코로나19의 2차 확산이 닥칠까 봐 경계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미국의 경제 재가동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한다. 컬럼비아대학 전염병학자 제프리 섀먼은 "불행하게도 셈법은 아주 간단하다"며 "이는 감염이 늘어날 것이냐, 아니냐의 문제가 아니라 얼마나 많이 늘어날 것이냐의 문제"라고 말했다.

WP는 경제 재가동이 거의 확실히 더 많은 코로나19 감염과 사망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세계적 통계사이트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오전7시(한국시간 기준) 현재 전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298만9420명으로 300만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미국이 98만명으로 확진자수가 가장 많았고, 2위는 스페인(22만명)이 기록했다. 한국은 1만728명으로 30위권 밖에 머물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