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 대신 SNS 통해 언론 비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매일같이 해온 언론 브리핑을 생략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브리핑 생략은 지난 23일 회견 때 살균제 인체 투입 발언이 역풍을 맞은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25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브리핑을 열지 않은 대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언론을 비난했다.

그는 트윗에서 "주류 언론이 적대적 질문만 하고 진실과 사실을 정확히 보도하길 거부한다면 백악관 기자회견을 하는 목적이 무엇이 있겠는가"라며 "그들(언론)은 기록적 시청률을 올리지만 국민은 가짜뉴스만 얻는다. 그렇게 시간과 노력을 들일 가치가 없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3일 회견 때 살균제 인체 투입 발언으로 역풍을 맞았다.

그는 국토안보부 관계자가 바이러스가 고온 다습한 환경에 약하고 살균제에 노출되면 빨리 죽는다는 연구 결과를 소개하자 자외선 노출과 살균제 인체 주입을 검토해 보라고 발언했다. 이 발언은 즉각 많은 사람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부적절한 것이었다는 거센 비판에 직면했다.

당일 오후 늦게 열린 TF 브리핑은 처음으로 기자들과 문답없이 22분만에 끝났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브리핑 참석 횟수를 줄이고 시간도 단축할 것이라는 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토요일인 이날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것이 앞으로 브리핑 참석 횟수를 줄이는 것의 시작일지는 지켜봐야 한다. 그는 부활절 주말이던 지난 11~12일 브리핑을 생략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