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 전 "모른다" 답변서 변화…중요 첩보 확보 가능성 주목
"CNN, 오래된 문서 썼다고 들어" 어떤 문건인지 설명은 안해
트럼프 "CNN 보도 부정확…김정은 괜찮길 바란다"(종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수술 후 심각한 위험에 놓여있다는 첩보를 미 당국이 주시하고 있다는 CNN 보도에 대해 "부정확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틀 전 브리핑에서는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과 관련한 질문에 모른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의 건강상태에 대해 미국 당국이 확보한 첩보를 토대로 CNN 보도에 대해 부정확하다는 판단을 내렸을 가능성이 있어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의 건강과 관련해 북측에서 소식을 들은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김 위원장)가 의료적 문제를 겪고 있지 않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이어 김 위원장과의 개인적 관계를 토대로 알아보려 해보지 않았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나는 그 보도가 부정확하다고 본다.

이렇게 말하겠다.

나는 그 보도가 부정확한 방송사에 의해 이뤄진 거라고 본다"면서 CNN 기자가 앉아 있는 쪽을 손으로 가리켰다.

그러면서 "그들(CNN)은 오래된 문서를 썼다고 듣고 있다"면서 "그 보도는 부정확한 보도라고 한다.

CNN이 한 허위 보도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CNN이 참고했다는 '오래된 문서'가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설명하지는 않았다.

CNN 보도가 김 위원장의 건강과 관련한 최신 상황을 반영하지는 못했더라도 이전의 첩보들은 반영하고 있다는 뜻일 가능성도 있어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과 좋은 관계이고 나는 김정은과 좋은 관계"라면서 "그가 괜찮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에게서 마지막으로 소식을 들은 게 언제냐는 질문에는 "말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브리핑에 참석한 CNN 기자가 북측으로부터 최근에 소식을 들은 것이 없지 않느냐고 반박성 질문을 하자 "말하고 싶지 않다.

말하지 않겠다"면서 CNN의 질문은 더 받지 않겠다고 자르기도 했다.

자신이 대통령이 되지 않았으면 북한과 전쟁을 했을 것이고 자신은 세계의 경찰 역할을 하고 싶지 않다는 기존의 주장도 반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1일 브리핑에서는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에 대한 질문에 "모른다.

잘 있기를 바란다"고 답하면서 연락을 취해보겠느냐는 질문에 "그럴지도 모른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다 이날 브리핑에서는 CNN 보도에 대해 부정확하다고 평가, 미국 당국이 정찰자산 등을 통해 김 위원장의 건강과 관련한 중요 정보를 확보한 데 따른 것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CNN방송과 '앙숙'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과장을 보탠 답변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CNN방송은 20일 직접적 정보가 있다는 미 당국자를 인용해 "김 위원장이 수술 후 심각한 위험에 놓여 있다는 첩보를 미국이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으나, 하루 뒤 "김 위원장이 심각한 위험에 놓여 있음을 시사하는 첩보를 미국이 주시하고 있다"는 식으로 표현을 바꾸며 한발 물러선 바 있다.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과 관련해 특이 동향은 없다는 입장이다.

김 위원장은 강원도 원산 지역에 체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CNN 보도 부정확…김정은 괜찮길 바란다"(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