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헤알화 가치가 연일 사상 최저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미국 달러화 대비 헤알화 환율은 2.19% 오른 달러당 5.528헤알에 마감됐다.

환율이 5.5헤알을 넘은 것은 지난 1994년 7월 '헤알 플랜'(Plano Real) 도입 이래 처음이다. 헤알 플랜은 연간 물가 상승률이 수천%에 달하는 상황에서 등장했다. 미국 달러화와 교환 비율을 1대 1로 묶는 고정환율제를 바탕으로 헤알화를 새 통화로 도입한 방안이다.

헤알화는 지난해 말 달러당 4.0195헤알이었으나 올해 들어 37%가량 올랐다. 헤알화 가치가 그만큼 추락했다는 의미다.

화폐 가치 하락에 증시도 출렁였다. 브라질 상파울루 증시의 보베스파(Bovespa) 지수는 1.26% 하락하며 79,673포인트로 거래를 마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제활동이 사실상 마비됐기 때문이다. 아울러 세르지우 모루 법무부 장관이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갈등을 빚으며 사임 의사를 밝혔다는 소식도 금융시장에 부정적 영향을 끼쳤다.

코로나19 사태 이후를 대비해 마련하고 있는 경제 회생책을 둘러싸고 파울루 게지스 경제부 장관과 다른 각료들 사이에 견해차를 빚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