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산하 중남미·카리브 경제위원회(CEPAL)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쇼크로 올해 중남미 지역에 역대 최악의 경기침체가 찾아올 것으로 전망했다.

CEPAL은 21일(현지시간) 보고서에서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중남미 경제가 5.3% 역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1930년 대공황 당시(-5%)나 1차 세계대전 당시인 1914년(-4.9%)을 뛰어넘는 역대 최악의 침체다.

앞서 국제통화기금(IMF)도 올해 중남미 경제가 5.2% 후퇴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2015년부터 10년 동안 경제 성장이 없을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을 내놓은 것이다.

CECAL은 코로나19 위기가 교역 감소와 원자재 값 하락, 국제 금융환경 악화, 관광 수요 감소, 송금액 감소 등으로 이어져 중남미 경제에 악영향을 끼칠 것으로 관측했다.

이로 인해 빈곤율이 30.3%에서 34.7%로 높아져 3000만명가량이 빈곤층으로 전락하고, 실업률도 작년 8.1%에서 11.5%로 치솟을 것으로 내다봤다.

나라별로는 수년째 경제난이 이어지고 있는 베네수엘라의 경제가 18% 더 후퇴하며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했다.

멕시코와 아르헨티나, 에콰도르는 각각 -6.5%, 브라질은 -5.2%, 칠레와 페루는 각각 -4%의 성장 예상치를 제시했다.

'석유 대박'으로 56.4%의 경제 성장이 예상되는 가이아나 외에 도미니카공화국(0%)만이 마이너스 성장 전망을 면했다.

중남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최근 10만 명을 훌쩍 넘기고도 쉽사리 상승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