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켈 총리 "코로나 정보 투명하게 공개해야"
마크롱 대통령 "중국에선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알 수 없어"
영국 정부, 中과의 외교관계 전면 재검토도
유럽 전역에서 반중 감정도 확산
독일과 프랑스 영국 등 유럽 각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중국 정부의 책임을 잇달아 공개적으로 지적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중국을 비판했던 미국과 달리 유럽은 중국과의 경제·외교적 관계를 의식해 비판을 자제해 왔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사태에서 자국 체제를 일방적으로 선전하고 허위정보를 퍼뜨리고 있는 것에 대해 반발이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사진)는 20일(현지시간) 정례 기자회견에서 “중국 정부는 바이러스의 원인과 초기 확산에 대해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중국이 바이러스에 대해 투명하게 공개하는 것이 전 세계에 도움이 된다”고 지적했다.

로이터통신은 “코로나19 관련 투명한 정보공개를 요구하는 국제사회의 움직임에 독일까지 동참했다”고 전했다. 앞서 독일 일간 빌트지는 지난 17일 편집장 명의로 게재한 공개편지에서 “전 세계의 중국 최대 수출 히트상품은 코로나19”라며 “코로나가 조만간 시진핑 국가주석의 정치적 멸망을 의미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앞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사진)은 지난 16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정부를 신랄하게 비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중국이 코로나19 대처를 잘했다고 보는 것은 순진한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에선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우리는 알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진실이 억압된 나라와 정보가 투명하게 공개되고 시민들이 자국 정부를 비판할 수 있는 나라는 비교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공산당 지도부가 통제하는 중국 정부의 통계를 믿을 수 없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를 대신해 업무 대행을 맡고 있는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도 지난주 기자회견에서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시작됐다는 점을 명확하게 밝혔다. 라브 장관은 중국과의 미래 관계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코로나19 발병이 어디서부터 시작됐는지, 확산을 막을 수 있었는지에 대한 어려운 질문을 던져야 한다”고 말했다.

영국 집권여당인 보수당은 중국과의 관계를 백지상태에서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앞서 2015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영국을 국빈 방문했을 때 영국은 극진하게 대접했다. 당시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는 “영국과 중국의 관계가 황금시대를 맞았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올 초엔 우방인 미국의 반발을 무릅쓰고 중국 화웨이의 5세대(5G) 이동통신 장비를 일부 채택하기로 결정했다.

유럽 각국은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사태 와중에 자국 체제를 일방적으로 선전하고 서구 사회를 깎아내리는 것에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 중국이 인도적 원조라는 명목으로 의료물품을 지원하면서 유럽연합(EU) 분열을 초래하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더욱이 유럽 각국은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관련 허위정보를 담은 이른바 ‘가짜뉴스’를 온라인상에 유포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중국 공산당 주도로 EU에 해를 가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소셜미디어 등 온라인상에 유포하고 있다는 것이다. EU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대외관계청(EEAS)은 지난 1일 “중국과 러시아가 코로나19 위기를 활용해 거짓 보고서와 허위 정보를 퍼뜨리고 있다”며 “이는 EU와 동맹국들을 겨냥해 해를 가하려는 분명한 의도”라고 지적했다.

이렇다보니 유럽에선 반중 감정의 골도 깊어지고 있다. 프랑스 주재 중국대사관이 최근 웹사이트에 프랑스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비판하는 글을 올리자 프랑스 정부가 주프랑스 중국대사를 불러 항의하기도 했다. 익명의 한 중국 외교관은 대사관 홈페이지를 통해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서방 대응은 느림보”라며 “프랑스 양로원 직원들이 한밤중에 자신의 임무를 포기해 수용자들을 굶고 병들어 죽게 했다”고 주장했다.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영국 국제관계 싱크탱크인 헨리 잭슨 소사이어티 의뢰로 지난주 진행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중 74%는 중국이 코로나19 확산에 비난받아야 한다고 답했다. 영국 정부가 중국의 코로나19 최초 대응에 관한 국제조사를 요구해야 한다는 응답도 80%가 넘었다. 전체 응답자의 71%는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국제법을 위반한 사실이 밝혀지면 중국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야 한다고 답했다.

런던=강경민 특파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