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재야단체 민간인권전선, 경찰에 7월 1일 집회 신청
中 중앙정부 홍콩 개입 관련 '기본법 22조' 놓고 갑론을박
홍콩 민주인사 무더기 체포에 대규모 시위 예고…中, 서방 비난(종합)

홍콩 경찰이 지난해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에 관여한 혐의로 범민주 진영 인사들을 무더기로 체포하자 홍콩 재야단체가 대규모 시위를 예고하고 나섰다.

2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의 대규모 시위를 주도해온 민간인권전선은 경찰의 민주인사 체포를 규탄하면서 홍콩 주권반환 기념일인 7월 1일에 대규모 집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홍콩 경찰은 야당인 민주당을 창당한 마틴 리(李柱銘)를 비롯해 반중국 성향 매체 '빈과일보' 사주 지미 라이(黎智英), 홍콩직공회연맹 리척얀(李卓人) 주석, 렁쿽훙(梁國雄) 사회민주연선 전 주석, 융섬(楊森) 민주당 전 주석 등 15명을 체포했다.

이에 민간인권전선은 "홍콩인들은 경찰의 체포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며, 되돌릴 수 없는 우리 시대의 혁명을 계속할 것"이라며 경찰에 7월 1일 집회 개최를 위한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민간인권전선은 지난해 6월 9일 100만 명이 넘는 시민이 참여한 송환법 반대 시위와 같은 달 16일 200만 명 시위 등 홍콩의 대규모 시위를 주도해온 단체이다.

민간인권전선이 주최한 올해 1월 1일 시위에도 100만 명의 홍콩 시민이 참여했다.

올해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시위가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던 홍콩은 최근 '기본법 22조'를 둘러싼 논쟁 등으로 친중파와 범민주 진영 간 갈등이 커지고 있다.

홍콩 주재 중국 연락판공실(중련판) 주임인 뤄후이닝(駱惠寧) 등은 홍콩 야당의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의사 진행방해) 등을 강도 높게 비난하고, 국가보안법 제정을 통한 사회 안정 등을 촉구했다.

이에 야당은 "홍콩의 실질적인 헌법인 '기본법' 22조는 어떠한 중국 중앙정부 부처도 홍콩 내정에 간섭하지 않도록 규정했다"면서 중련판과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이 기본법 22조를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련판 등은 홍콩 문제에 대한 관여는 '간섭'이 아닌 당연한 권리이자 책임이라고 반박했고 홍콩 정부도 이를 지지했다.

하지만 홍콩 야당과 재야단체는 이를 비난하며 장외 투쟁 의사를 밝혀 홍콩 정국은 당분간 격랑에 휩싸일 전망이다.

홍콩 문제는 미국, 영국과 중국의 갈등도 촉발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미국은 홍콩에서 이뤄진 민주주의 운동가들의 체포를 규탄한다"고 밝혔으며, 사실상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도 "자유를 위해 싸우는 홍콩인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영국 정부도 홍콩 기본법과 영국-중국의 합의를 들어 홍콩 범민주 진영 인사의 무더기 체포를 규탄했다.

영국 외교부는 "어떤 체포나 공판 절차이든 공정하고 투명한 방식으로 이뤄지길 바란다"면서 "평화적으로 항의할 권리는 홍콩인의 생활방식에 있어 근본적이며 이는 공동선언과 홍콩 기본법으로 보호를 받는다"고 주장했다.

이에 중국 정부와 관영매체는 미국, 영국 등 서방 국가가 홍콩 문제를 빌미로 중국의 내정에 간섭한다고 강력하게 비난해 홍콩 문제는 중국과 서방 국가 간 새로운 갈등의 불씨로도 작용할 전망이다.

이날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서방 정치인들의 비판에 대해 "홍콩 경찰의 법 집행에 대한 왜곡을 용납할 수 없다"면서 "강력히 비난하고 단호하게 반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홍콩에 대한 외부세력의 어떤 간섭도 용납할 수 없다"면서 서방 국가들을 향해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