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10만여명, 무급휴직 돌입
한 달 최대 6100억 절약 가능
이사회 의장은 무보수, CEO 월급 삭감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세계 최대 엔터테인먼트 그룹인 월트디즈니까지 덮쳤다.

디즈니는 전체 직원 중 절반 가량인 10만여명이 20일(현지시간)부터 코로나19 여파로 무급 휴직에 들어간다고 영국 BBC방송이 보도했다. 이 조치로 디즈니는 한 달에 최대 5억 달러(역 6100억원)를 절약할 수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미국, 유럽, 아시아 곳곳에서 테마파크와 호텔을 운영하는 디즈니는 지난해 4분기(10~12월)에 이들 시설 운영과 상품 판매 수익이 약 14억 달러(약 1조7000억원)에 달했다.

디즈니는 다만 "무급 휴직에 들어간 직원들에게 의료 혜택은 계속 제공할 것이며 미국 직원들에게는 정부 지원금 신청을 권고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디즈니는 앞서 밥 아이거 디즈니 이사회 의장이 이번 달부터 봉급을 받지 않기로 결정했으며, 밥 채퍽 최고경영자(CEO)도 월급의 50%를 삭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아이거 의장은 지난해 4750만 달러(약 580억원)를 벌어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